?

Log in

 
 
18 February 2010 @ 09:52 pm
016  
마지막 순간은
언제나 처럼
너와 나 무엇을
기다려야 할지도 모른 채

무관심 한 듯
웃고있을게.

blue dawn - 'last arpeggios'